성경후원 성서공회 성경읽기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복음의 역사는 활발히 일어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6-11-17 15:54 조회1,938회 댓글0건

본문

아프리카에 성경을 보냅시다!

 

 


성서를 내리고 있는 라이베리아성서공회 직원들

 

아프리카를 생각하면 계속되는 기근과 질병, 그리고 내전 등으로 아픔과 슬픔을 겪고 있는 이미지가 먼저 떠오르지만 그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복음의 역사는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아프리카 복음의 시작

아프리카의 복음 전도 역사는 영국사람 리빙스턴(1813~1873)의 선교 사역으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그 이후 수많은 서구의 선교사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복음이 그 땅에 전파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서구 교회의 선교에는 또 다른 그림자가 있었습니다. 소위 식민지 시대의 선교사들은 선교지 문화에 대한 배타적 성향을 갖고 문화적 우월감으로 선교지에 다가섰던 것입니다. 아프리카 사람들은 교회 안에서도 사회적인 억압을 경험했기 때문에, 여기에 대한 반감으로 백인교회나 백인들이 세운 아프리카인을 위한 교회들과 연관성을 거부합니다. 극단적인 반발은 아프리카 교회가 처한 아픔이며 교회 자체로는 이단성의 문제를 낳게 되었습니다.


아프리카의 교회들과 교인들의 숫자는 급격하게 늘어가고 있으나,  성경에 대한 기초적인 교육이 없고 바른 신학이 없어서 건강한 기독교인으로 성장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그래서 아프리카 지역의 성서공회들은 아프리카에서의 건전한 복음 선교 활동을 돕고 교회와 사람들이 건강하게 신앙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는 성경을 보급하는 것이 복음 선교와 교회성장에 필수적인 요인이라고 여기고 있습니다. 



1. 차드

아프리카 중앙부에 위치하며 수도는 은자메나입니다. 면적은 한반도의 12.9배이며, 200개 이상의 부족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프랑스어와 아랍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종교는 이슬람교가 53%, 가톨릭이 20%, 개신교는 14% 정도이며, 문맹율이 높은 나라입니다. 

차드성서공회는 중ㆍ고등학교 학생들을 위하여 학교에 성경을 기증하고 있습니다. 학생들뿐만 아니라 교사들, 부모들에게까지도 복음을 널리 전할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올해는 더 많은 학생들이 성경을 접하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변화된 삶을 살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2. 우간다

우간다는 아프리카 중앙 동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수도는 캄팔라입니다. 면적은 한반도의 2.4배 정도로,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고 있으며 스와힐리어를 제2의 공식 언어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종교는 가톨릭이 42%, 개신교가 42%이며 이슬람교도 12%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우간다성서공회에서는 소수민족을 위해 성경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성경을 읽고 하나님의 사랑을 깨달아 다른 부족들까지도 포용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3. 잠비아

잠비아는 아프리카에 있는 내륙국으로 수도는 루사카입니다. 면적은 한반도의 7.5배 정도이며, 반투계 민족(통가족, 날자족 등)이 주를 이룹니다. 잠비아인의 평균 수명은 32세로 ‘죽음의 땅’이라고 불립니다. 잠비아의 기독교인 비율은 반 이상을 차지하고 그 외에 이슬람교와 힌두교, 전통 종교를 믿고 있습니다. 

잠비아에는 오랜 내전으로 육체적, 정신적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많은 군인들이 있습니다. 잠비아성서공회는 전쟁으로 지쳐 있는 많은 군인들에게 성경을 전달함으로써, 하나님의 위로를 선물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4. 앙골라

앙골라는 아프리카 남서부에 자리하고 있으며 수도는 루완다입니다. 면적은 한반도의 12.5배이고, 언어는 포르투갈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종교는 가톨릭이 38%, 개신교가 15%를 차지하고 있으며 47%는 토착종교를 믿고 있습니다. 오랜 내전으로 지친 앙골라에서 많은 청소년들은, 마약과 알코올에 쉽게 중독됩니다. 

앙골라성서공회는 3,500부의 성경을 학교와 주일학교, 감옥에 기증하였습니다. 앙골라의 청소년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통하여 어려운 상황 가운데에서도 영적인 위로를 받을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앙골라에 위치한 교회목사(오른쪽)가 교도소 수감자에게 성경을 나누어 주는 모습

 


5. 카메룬

카메룬은 아프리카 중서부 대서양 연안에 위치하고 있으며 수도는 야운데입니다. 면적은 한반도의 4.8배 정도입니다. 275개 이상의 소수 민족이 있으며, 언어는 영어와 불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종교는 현지 부족들이 믿는 토착종교가 40%, 기독교가 40%, 이슬람교가 20%를 차지합니다. 

카메룬에는 에이즈환자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낳은 어린이들도 에이즈에 감염되고 자연스럽게 고아가 되는 상황입니다. 카메룬성서공회에서는 카메룬 야운데에 있는 5군데 보육원의 고아 127명에게 성경을 기증하였습니다. 올해는 540명의 어린이들에게 성경을 기증할 계획입니다. 부모님을 일찍 잃은 어린이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하나님의 크신 사랑을 깨달을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기증받은 성경을 받고 기뻐하는 카메룬 어린이들 



6. 라이베리아

아프리카 대륙 서부 대서양 연안에 있는 국가로 수도는 몬로비어린이입니다. 면적은 한반도의 절반 정도이며, 전체 인구 중 기독교는 약 40%, 이슬람교는 20%입니다. 공용어는 영어이지만 국민의 20%정도만이 이해할 수 있을 뿐이고, 나머지는 20여 개가 넘는 부족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라이베리아에서는 많은 이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워 성경 한 권을 구하기 힘듭니다. 라이베리아성서공회에서는 이들에게 저렴한 성경을 보급할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라이베리아 기독교인들이 성경을 가지고 라이베리아를 복음화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7. 스와질란드

아프리카 남동부에 있는 국가로 수도는 움바바네입니다. 면적은 한반도의 약 1/2정도이며, 전체 인구의 40%가 기독교와 토착신앙이 융합된 종교인 시온주의를 믿고 있고, 20%가 가톨릭입니다. 

스와질란드에는 오랫동안 지속되는 가난과 질병으로 범죄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굶주린 사람들은 부도덕한 방법으로 의식주를 해결하고 있으며 에이즈와 각종 질병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또 정식교육을 받지 않아 글을 읽을 수도 없습니다. 스와질란드성서공회는 이들에게 성경을 기증하여 읽고 쓰기를 가르침으로써, 사회가 변화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8. 시에라리온

서아프리카 남쪽에 있는 국가로 수도는 프리타운입니다. 면적은 한반도의 1/3 크기로, 20개의 아프리카 원주민 부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국민의 60%가 이슬람교도이며, 기독교인은 약 10%정도 밖에 되지 않습니다. 

시에라리온에는 14개의 수감소가 있습니다. 수감자들 중 일부는 기독교인이 되었습니다. 시에라리온성서공회와 교회에서는 이들에게 성경을 기증하고 성경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이들이 하나님의 말씀으로 변화를 받아 사회에 나갔을 때 다른 삶을 살고, 다른 사람들에게 희망을 안겨다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9.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아프리카 대륙 중앙에 위치한 국가로 수도는 방기입니다. 면적은 한반도의 약 2.8배 정도입니다. 국민의 35%가 토착종교를 믿고, 25%가 기독교, 25%는 가톨릭을 믿고 있습니다. 공식어로 불어와 상고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중앙아프리카성서공회는 현대어로 제작된 상고어 성경을 제작하여 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성경을 제작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이 성경은 평신도뿐만 아니라 성경을 깊이 연구해야 하는 목회자들에게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대한성서공회에는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아프리카에 총 193,510부의 성경을 제작하여 해당 국가의 나라에 기증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해 오고 있습니다. 금년에는 13개 나라에 총 95,800부의 성서를 제작하여 기증하기 위해서 회원 여러분의 기도와 헌금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