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후원 성서공회 성경읽기

미얀마 소수 민족을 위한 성경 번역을 진행하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8-09-13 10:48 조회352회 댓글0건

본문

파오어 성경 번역 컨설팅



본 공회 번역실에서 미얀마 파오어 성경 번역 컨설팅

2018년 8월 6일~14일에, 미얀마 파오어 성경 번역자인 쿤 바 산 목사가 방한하여, 본 공회 번역실에서는 파오어 성경 욥기부터 이사야까지의 번역을 점검하였습니다. 

지난해 파오어 구약 기초 번역은 완료되었고, 현재 번역 검토 위원들이 <파오어 신약전서>(2009년)와 구약 번역을 비교해 나가며 신약을 개정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본 공회 번역실에서 컨설팅했던 것이, 현재 신약 번역 개정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했습니다. 


파오어 욥기에서 말하고 있는 이는 누구인가?
파오어 성경 번역은 영어 역본인 <복음번역>(Good News Translation)을 대본으로 삼아 번역을 합니다. 그러나 번역 컨설팅을 하다보면 <복음번역>을 그대로 따라 번역하기 힘든 부분들이 발견됩니다. 그런 경우에는 파오어 성경 독자들이 최대한 이해하기 쉽게 번역하도록 컨설팅을 합니다.

욥기 4장 1절의 경우에 <복음번역>에서는, 말하는 이를 "엘리바스"(Eliphaz)라고 소제목 형태로 옮기고, 1~2절을 묶어서 "욥, 내가 말하면 너는 짜증스럽겠지? 나는 더 이상 조용히 있을 수가 없다."라고 번역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다른 역본들에서는 히브리어 원문을 그대로 따라 1절에서 "데만 사람 엘리바스가 대답하였다."라고 하고, 2절을 분리시켜 번역합니다. 이러한 경우는 욥기 본문 전체에서 나타납니다.
 
본래 파오어에는 문장 부호가 발달되어 있지 않아 그 기능을 독특한 어휘들이 대신합니다. 물음표의 경우에는 문장 부호가 아니라, "흥"이라는 글자를 덧붙인 후 올려서 읽습니다. 느낌표의 경우에는 "꼬웨이"라는 어휘를 문장 끝에 붙여 그 기능을 대신합니다. 쉼표는 |, 마침표는 ||로 표기합니다. 따옴표의 경우에는 "~가 말한다", "~가 대답한다" 등으로 인용이 시작되는 것을 표기하는데, <파오어 신약전서>를 번역하는 동안 이 부분이 계속 문제가 되어 따옴표를 문장 부호로 넣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따옴표보다는 "말한다" 또는 "대답한다" 등의 동사로 인용 부분을 나타내는 것이 파오어 성경 독자들의 이해를 돕는 표현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파오어 욥기에서도, <복음번역>과는 달리 말하는 이를 본문에서 명확하게 번역하는 쪽으로 컨설팅을 하였습니다. 

이외에도 "변호"와 "보호", "전투"와 "전쟁", "정의"와 "공의" 중 어떤 어휘를 선택하여 번역해야 할지가 문제가 되었습니다. 그런 경우에는 전체 문맥을 이해하며 번역어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해설 성경 등을 소개하며 컨설팅을 하였습니다. 


"용"인가, "바다 뱀"인가, "바다 괴물"인가!
파오어 부족 사람들을 위하여 적절하게 번역된 경우도 있었습니다. 특히 히브리어 "탄닌"을 다른 역본들에서 "용"이나 "바다 뱀"으로 번역하는 경우와 달리, "바다 괴물"(욥 7:12 등)로 번역하였습니다. 파오 부족 사람들에게 "용"이나 "뱀"은 부처를 보호하는 신비롭고 긍정적인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대부분의 역본들에서 "리워야단", "베헤못"이라고 음역한 부분도 파오어 성경에서는 "리워야단 괴물", "베헤못 괴물"이라고 보충하여 번역하였습니다. 

그러나 시편 23편 1절의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는 파오 부족 사람들에게는 이해하기 어려운 본문이었습니다. 파오 부족 사람들에게 "목자"는 단기간으로 한 번씩 고용되어 가축을 돌보는 일을 하는 사람으로, 사회적으로 가장 낮은 위치에 속한 사람입니다. 그러므로 "나의 목자시니"는 "내가 고용한 목자이니"로 읽혀져서 "여호와/주님"과 연결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파오어 성경에서는 "주님은 나를 돌보시는 목자이시니"라고 첨가 번역을 하였습니다. 이렇게 번역함으로써 독자 스스로를 양의 위치에 두고 본문을 읽을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파오어 부족 전체 인구 150만 명 중 99%가 불교인이고, 기독교인은 1% 미만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파오어 성경전서>가 발간된다면 파오 부족 전체의 복음화에 크게 기여할 것입니다. 2020년 <파오어 성경전서> 첫 번역 봉헌을 위하여 후원회원들의 계속적인 관심과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