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후원 성서공회 성경읽기

내 생애 첫 성경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7-12-25 16:29 조회2,488회 댓글0건

본문

[63-1] 현장이야기 

 

우간다 루마사바어 첫 번역 성경 봉헌식

- 우간다성서공회 -

 

 

 

201612, 한국 교회와 대한성서공회 후원회원들의 후원으로 보낸 루마사바어 첫 번역 성경이 현지에 도착하여 봉헌식을 가졌습니다. 성탄절에 만나게 된 생애 첫 번역 성경, 잊을 수 없는 감격의 봉헌식 현장을 소개합니다.

20161223, 우간다 동부 음발레(Mbale) 지역은 이른 아침부터 수많은 인파로 북적거렸습니다. 라디오와 TV 등의 매체를 통해 봉헌식 소식을 듣고 찾아온 이들은 어린아이부터 백발의 노인까지 다양했습니다

 

드디어 루마사바어 첫 번역 성경 봉헌을 축하하는 찬양이 울려 퍼지자, 현장에 있던 사람들의 얼굴에는 기쁨과 감격이 넘쳐 났습니다. 성경을 받기 위하여 먼 길을 걸어 온 바마사바 부족 사람들은 생애 첫 성경을 손에 들고 춤을 추며 행진하였습니다. 자신의 언어로 하나님의 말씀을 읽을 수 있다는 사실에 감격해하며 곳곳에서 감사기도를 드리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성경을 펼쳐보는 부족 사람들(왼쪽)과 이번에 전달된 루바사바어 첫 번역 성경 

 

오후가 되자 준비한 성경이 모두 바닥이 났습니다. 성서공회 직원이 급히 차로 4시간이 넘는 거리에 있는 수도 캄팔라(Kampala)지역에 가서 책을 구해왔다. 많은 사람들이 성경을 받기 위해 몇 시간씩 서서 기다려야 했지만, 그 누구도 짜증내거나 불평하지 않고 놀랍도록 평온하고 질서있게 성경을 기다렸습니다

 

모국어로 된 성경을 오랫동안 고대해 온 그들에겐 뜨거운 날씨와 피곤함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아 보였습니다.

 

드디어 루마사바어 첫 번역 성경을 받은 사람들은 상기된 얼굴로 하나님의 말씀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지금까지 바마사바부족 사람들은 교회는 다니면서도, 하나님의 말씀을 제대로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한 글자 한 글자씩 정확하게 읽을 수 있게 되었고, 매일 말씀을 묵상하면서 삶에 적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성경 번역자 밀턴 시서에 따르면 번역을 하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루마사바어 안에서도 많은 방언들이 존재하는데, 그 중에서 많이 사용하는 단어와 표현을 선정하기가 쉽지 않았다는 것입니다때문에 하나님의 말씀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선 루마사바어의 여러 방언으로 번역 작업을 계속 진행해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앞으로도 루마사바어 개정판 성경의 번역과 제작이 순조롭게 진행되어 수많은 우간다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전달할 수 있도록 성도님들의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상단으로